리그 오브 레전드 `칸` 김동하 인종차별 발언으로 징계

  • 기사입력: 2017.12.05 11:40:34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80536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사진=인크레더블 미라클 페이스북
롱주 ‘칸’ 김동하가 인종 차별 발언으로 한 경기 출장 정지를 받은 사실이 밝혀졌다.

김동하가 지난 11월 23일 개인 연습 도중 같은 팀 플레이어들에게 발언한 '4 Chinese can’t win'과 관련해 롤챔스(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규정을 위반하는지 여부에 대해 LCK 운영 위원회(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운영 위원회) 측에서 검토를 진행했다. 결과 김동하가 같은 팀에 해외 프로 선수들이 있다는 점을 인지한 채 고의적으로 이와 같은 발언을 했다는 것을 확인했다.

LCK 운영 위원회는 롤챔스에 참가하고 있는 롱주 게이밍 소속 톱 라이너 '칸' 김동하에에게 한 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다.

LCK 운영 위원회는 김동하의 발언이 규정집의 제9.2.4조(차별 및 폄하)에 해당하는 것으로 판단했으며 인종 차별 발언은 어떤 경우에도 허용되지 않는 표현인 점을 고려해 김동하 선수의 발언을 엄중히 징계하기로 결정했다.

LCK 위원회는 “징계와 함께 차후 동일한 상황이 재발하지 않도록 선수 개인 소양교육을 실시하여 프로 선수로서 플레이어들을 존중하고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지도 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공정하고 투명한 e스포츠 대회를 만들고 건전한 게임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라는 뜻을 밝혔다.

김동하는 이 같은 발언들이 문제가 되자 소속팀 SNS에 사과 영상과 함께 삭발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IMI팀 손현지 기자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